[2021]코오롱스포츠, 21SS '노아프로젝트' 공개

2021-04-20

멸종 위기종 ‘섬개야광나무’을 모티브로 한 디자인 선보여

리사이클 소재 뿐 아니라 염색, 공법 등 친환경 제작방식 택해

온라인 기획전 보기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21SS시즌을 맞아 여덟 번째 ‘노아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노아 프로젝트는 국내 멸종 위기의 동식물을 보호하기 위해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으로, 매 시즌 한 종류의 동식물을 선정하여 캡슐컬렉션을 출시, 수익금의 일부를 기증해왔다. 특히 지난 해부터 노아 프로젝트의 모든 상품은 친환경 소재 사용 및 공법, 염색 등에서 친환경 제작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번 시즌 노아 프로젝트는 ‘섬개야광나무’를 알리기에 주력한다. 섬개야광나무는 울릉도에서만 서식하는 나무로, 천연기념물 제 51호이자 멸종위기종이다. 코오롱스포츠는 섬개야광나무의 꽃을 모티브로 한 플라워 패턴을 디자인하여 이번 노아 프로젝트 캡슐 컬렉션에 담았다.


21SS 노아 프로젝트는 레인코트, 점프수트부터 반다나에 이르기까지 총 34개 스타일로 구성했다. 가장 큰 특징은 섬개야광나무의 꽃의 플라워 패턴을 섬유 디지털 날염(DTP: Digital Textile Printing, 원단을 염색하지 않고 프린트 가공하는 염색법)방식으로 염색하여 폐수와 탄소 배출을 줄인 점이다. 또한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소재를 사용한 것은 물론, 생활 폐기물을 재활용한 낚시 그물, 섬유 폐기물 등 생활 폐기물을 재가공한 ‘코오롱나일론’ 또한 노아 프로젝트 컬렉션에 사용되었다.


코오롱스포츠는 이번 21SS 노아 프로젝트를 위해 환경 이슈를 그림으로 풀어내는 일러스트레이터 윤예지 작가, 친환경 에세이집을 낸 신지혜 작가, 식물을 활용한 크리에이티브 그룹 ‘파도식물’과 함께 화보 촬영도 진행했다.


코오롱스포츠 박성철 브랜드 매니저는

“코오롱스포츠의 노아 프로젝트는 옷을 만드는 처음부터 끝까지 환경을 가장 우선하였으며, 모든 과정에서 환경에 보다 이로운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세심하고 치열하게 고민했다”며, “환경을 생각하는 고객도, 아웃도어 라이프를 제대로 즐기고픈 고객도 모두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코오롱스포츠는 21SS 노아 프로젝트 컬렉션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국립 세종 수목원에 기부하여 희귀식물 보존을 후원한다는 계획이다.




ⓒ 2019 KOLON INDUSTRIES All Rights Reserved.


ⓒ 2019 KOLON INDUSTRIES All Rights Reserved.